골목식당, 이대 앞 삼거리, 백종원 "본전도 못 찾은 이유는?"

기사승인 2018.01.13  09:44:28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백종원이 호의적이지 않은 반응을 보인 백반 집 부흥에 발을 벗고 나섰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이화여대 앞 '삼거리꽃길' 골목상권을 되살리기 위해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지난주 "행주냄새가 난다"고 혹평했던 골목길 백반집 사장님과 음식맛 대결에 나섰다. "다들 맛있다고 하는데 그 사람(백종원)만 이상하다"는 사장님에게 자극이 필요하기도 했고, 원활한 프로젝트를 위해 패배할 경우 전적으로 백종원을 따르겠다는 약속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백종원이 승리 시 식당에 대한 전권을 갖기로 한 두 사람은 제육볶음과 순두부찌개로 이대생들의 평가를 받기로 했다. 백종원은 남의 주방에서, 남이 쓰던 재료를 사용해야 했기에 비교적 불리한 상황에서 대결을 수락했다.

이어 본격적인 시식이 시작되자 이대생들은 백종원의 제육볶음에 "너무 맵다"는 평을 내놨다. 일반 고춧가루 대신 청양 고춧가루를 잘못 쓴 백종원은 잔뜩 긴장했지만, "그래도 뭔가 당기는 맛이 있다" "자꾸 먹고 싶다"는 호평이 이어졌다.

반면 백반집 사장님의 제육볶음은 더욱 혹독한 시식평이 이어졌다. 학생들은 "먹던 제육볶음 맛이 아니다" "이상한 향신료 냄새가 난다" "눈 감고 먹으면 제육볶음인줄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고기가 더 연하다"는 칭찬도 있었으나, 이는 밑간을 했기 때문이었다.

원정이라는 불리함에도 백종원은 매콤한 제육볶음을 만들어냈고, 이 요리는 이대생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승리로 이어졌다. 10표 중 7표를 획득했음에도 백종원은 “본전도 못 찾았다”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