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방송사고, 너도나도 다아는 열악한 환경에 시청자가 조마조마

기사승인 2017.12.25  08:24:32

공유
   
▲ 방송화면 캡쳐

[코리아데일리 김민정 기자]

드라마 '화유기'가 사상 초유의 방송사고로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 측은 25일 오전 공식 SNS에 '화유기' 2회 컴퓨터 그래픽 작업 지연으로 인해 시청에 불편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방송사고로 제대로 보지 못한 '화유기' 2회 최종본은 25일 오후 6시10분 재편성된다.

'화유기' 측은 “2화가 후반작업이 지연돼 방송 송출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시청에 불편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24일(일) 입고 지연으로 방송되지 못한 '화유기' 2화 완성본은 추후 다시 방송할 계획입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화유기' 제작진은 요괴라는 특수한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하면서,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선보이고자 촬영은 물론 마지막 편집의 디테일까지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짧은 시간 안에 완성도를 높이고자 노력하였지만 제작진의 열정과 욕심이 본의 아니게 방송사고라는 큰 실수로 이어졌습니다. 오늘의 실수를 거울삼아 더욱 좋은 방송으로 보답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인 24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에서는 여러 번의 방송사고가 연출돼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상적으로 방송이 나와야함에도 1분짜리 중간광고 이후 10여분간 자사의 다른 프로그램 예고편이 연이어 흘러나왔다. 또 '화유기' 중간 액션을 소화하는 배우들의 와이어줄이 그대로 전파를 타거나 귀신이 나오는 장면에서는 CG가 적용되지 않고 그린스크린이 그대로 전파를 탔다. 결국 '화유기' 측은 방송사 내부 사정으로 종료한다는 자막을 내보낸 후 방송을 돌연 중단했다.

이후 시청자들은 드라마를 보지 못했다는 것에 분개하거나 드라마 제작 환경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한 누리꾼은 "우리나라 드라마 제작현장 너무나 비인간적으로 열악한 거 다 안다. 쪽대본에 밤샘 촬영에 생방에 가까운 편집. 터질 게 터진 거지. 불안하고 조마조마해서 못보겠다. 작가들 그렇게들 자신이 없다. 시청자 반응 보고 대본을 걸레가 되도록 고치고. 배우들 그만 괴롭히고 시청자 그만 조롱하고 자신있게 완성작 내놓는 배포와 실력을 갖추기를"(itsm****)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화유기' 차승원은 제작발표회 당시 "드라마 현장이 굉장히 타이트하고 피곤하다. 숨 쉴 틈 없이 돌아간다"고 말한 바 있어 열악한 환경으로 인해 이번 사고가 터졌을 가능성 또한 적지 않은 상황이다. 무엇보다 ‘화유기’는 이승기의 제대 후 복귀작으로 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단 2화만에 후반 작업 지연실수가 나왔다는 점에서, 시청자를 맞이할 준비가 전혀 되지 않은 상태에서 드라마 방송을 시작했다는 사실을 여실이 드러내 뭇매를 맞았다. 편집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에서 본방송을 미루지 않고, 광고시간으로 대체하며 방송 재개 가능성을 피력했던 tvN의 대응 역시 비난을 피하기 어려운 모양새다.

예기치 못한 방송사고로 방송이 중단된 '화유기' 2화를 보기 위해 불만을 토로하고 있는 시청자들이 다시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지 귀추가 모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