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 "단기적 시점이 아닌 장기적 시점", 긍정적 미래상에 투자, 그 금액은?

기사승인 2017.10.19  19:35:55

공유
   
▲ 온라인 커뮤니티

[코리아데일리 김민정 기자]

첨단소재 기업 일본 도레이가 오는 2020년까지 한국에 1조원을 투자한다.

높아지는 임금과 각종 규제로 한국 기업들은 하나 둘 해외로 공장을 옮기고 있는 상황에서 도레이가 왜 정반대의 선언을 해 이목을 끌고 있다.

19일 닛카쿠 아키히로(日覺昭廣) 도레이 사장과 이영관 한국도레이 회장은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도레이그룹은 투자를 통해 지난해 2조8000억원이었던 연 매출을 2020년까지 5조원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올해만 3000억원을 집행할 방침이다. 일본을 대표하는 소재기업인 도레이는 1963년 한국에 나일론 제조기술을 공여하면서 진출했다. 현재는 도레이첨단소재, 도레이케미칼, 스템코, 도레이배터리세퍼레이터필름코리아(TBSK), 도레이BSF코팅코리아(TBCK) 등 5개 한국법인을 두고 있다.

닛카쿠 사장은 "한국에서는 삼성전자·현대자동차·LG·SK 등 세계 정상 기업이 있다"며 "소재회사인 우리는 이 기업들의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고 협력하기 위해 한국 사업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한국의 인건비가 상승했지만 일본에 비하면 아직 유리한 상황"이라며 "특히 도레이는 고급 상품을 생산하기 때문에 우수한 인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먼저 도레이첨단소재는 2019년까지 아시아 1위인 폴리프로필렌(PP) 스펀본드 부직포 사업에 1150억원을 추가 투자한다. 지난해 구미 5산업단지에 4공장을 착공해 PP 6호기 증설에 나선 상황이다. PP부직포는 기저귀, 생리대 등 프리미엄 위생재 용도로 주로 사용된다. 구미 증설공사가 내년 완료되면 한국에서만 연간 6만4000t 규모의 PP부직포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또한, 산업용인 폴리에스터(PET) 부직포 증설도 추진해 아시아 1위에서 세계 1위 제조사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이영관 회장은 "생활수준이 높아지고 산업용 용도가 확대돼 부직포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며 "도레이의 중국, 인도네시아 해외 거점과 전략적으로 연계해 아시아의 수요 증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레이는 군산공장의 PPS 수지사업에도 1000억원을 추가 투자하는 등 새만금산업단지에 총 2000억원을 투자한다. 소재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한 슈퍼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인 PPS는 차량 경량화 소재 등으로 각광받고 있다. 군산공장 증설이 완료되면 PPS수지는 연산 1만8600t, 컴파운드는 연산 6600t의 생산능력을 확보해 이 분야에서 국내 최대 사업장으로 거듭난다.

이영관 회장은 외투기업으로서 한국의 투자 환경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외투 기업이 한국에서 규제가 많아 사업하기 어렵다고 하지만, 도레이는 그렇게 생각해 본적이 없다"며 "새만금산업단지나 구미공단은 외국인 전용 투자단지를 만들어 법인세나 지방세, 관세 등의 감면 등 여러 인센티브를 제공해 한국에서 충분히 이익을 내고 사회공헌도 할 수 있는 환경"이라고 말했다.

내년이면 한국 진출 50주년을 맞게 되는 한국도레이그룹은 올해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을 설립하고, 도레이사회봉사단을 발족하는 등 사회공헌활동도 확대할 방침이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펼칠 과학진흥재단은 기초 과학 분야에 대한 연구 지원과 인재 양성에 주력할 예정이다. 닛카쿠 사장은 "한국에서 우리 사업 운영 방침 첫째 원칙은 단기적인 이윤 추구가 아니라 장기적인 시점에서 한국의 산업 진흥, 수출 확대, 기술 수준의 향상에 기여한다는 생각으로 경영에 임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