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침몰'에서 '폭침'으로 인정한 대통령과 다른 입장? 답변 곤란해한 그는 누구?

기사승인 2017.10.12  21:22:45

공유
   
▲ 온라인 커뮤니티

[코리아데일리 김민정 기자]

12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 및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총리실 고위 간부의 과거 천안함 폭침 부정 사실여부가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날 "정현곤 시민사회비서관이 천안함 폭침을 부정하는 주장을 지속적으로 제기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현곤 비서관은 2010년 천안함 폭침에 의혹을 제기하고 재검증을 요구하는 내용의 '천안함을 묻는다'를 공동 저술한 이력이 있다.

김 의원은 “천안함은 폭침된 게 아니라고 이 책에 썼던데,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정 비서관의 말문이 막혔다. 그는 곤란한 표정을 지으면서 “답변을 꼭 해야 하는가. 제가 학술적으로 쓴 논문에 대한 부분인데, 국감장이라서 어렵다. 제 생각을 알고 싶으면 그건 따로 보고드리겠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천안함 폭침에 대한 정 비서관의 이같은 태도는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과도 다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2년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당시 천안함 폭침을 ‘침몰’이라고 표현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그러나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부터 ‘폭침’을 인정했다.

이에 김 의원은 “총리실 시민사회비서관의 업무가 시민사회단체와의 협조·지원에 관한 사항”이라며 시민단체 성향에 따른 편향적 지원이 우려된다며 정 비서관을 압박했다.

또한 김 의원은 이날 별도의 보도자료를 내고 총리실이 정 비서관 임명 사실을 석 달 가까이 언론에 공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현 정부는 출범 이후 총 4명의 별정직 고위공무원단 인사를 단행했다”며 “총리실은 3명의 임명 사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언론에 공개를 했지만, 지난 7월31일 발령이 난 정현곤 시민사회비서관의 임명 사실만은 유독 언론에 공개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정 비서관이 과거 천안함 폭침을 부정하고 이적단체의 간부를 지내는 등 이력을 지니고 있다는 점이 논란이 될 것을 의식해 고의적으로 임명 사실을 감춘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한 부분”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