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민방공 주민 대피시설 확대 운영 계획

기사승인 2017.10.12  19:11:16

공유

도시화 형성인구 밀집 5개 면 시범 운용.

 

전라남도는 지금까지 정부지침에 따라 읍동 지역에만 민방공 비상대피시설을 지정해왔으나 최근 면지역 가운데 도시화가 되고 인구가 밀집한 5개 면 지역에 대해서도 비상대피시설을 지정해 운용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현재 전남 전체 297개 읍면동 가운데 면 지역을 제외한 읍 33개, 동 68개 지역에 민방공 비상대피 시설이 운용되고 있지만 최근 지역 안보 차원에서 인구가 밀집된 면 196개 단위까지 대피시설 지정 확대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심도있는 검토를 통해 여수 율촌면과 소라면, 순천 해룡면과 서면, 광양 옥곡면 등 5개 지역을 대상으로 민방공 대피시설을 시험 지정하고 면민을 대상으로 대피시설을 적극 홍보해 오는 30일부터 정상 운용할 계획이다. 앞으로 전라남도는 면 지역 민방공 비상대피시설 확대 문제에 대해 중앙부처와 긴밀히 협조해나갈 계획이다. 윤석근 전라남도 안전정책과장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위협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현 시점에서 도민들의 생명을 보장하기 위한 비상대피시설 확대 지정은 좀 늦은감이 있으며 앞으로도 좀 더 적극적으로 민방공 지하 대피시설을 확보지정하고 추가 지정된 대피시설을 안전디딤돌에 탑재하는 등 도민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도민들이 자신이 있는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대피소를 찾아주는 안전디딤돌 앱을 설치해 대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