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환기업, 회생절차 통해 경영정상화 가능할까, 적극적으로 법정관리 나선것은?

기사승인 2017.10.12  16:08:28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상장폐지에 자본잠식까지 파산위기를 맞았던 삼환기업이 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간다. 이번 회생절차를 거쳐 경영정상화를 이루고 '70년 건설·토목명가'로 일어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12일 법원 및 소액주주 모임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기준 삼환기업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가 개시된다. 관리인에는 정화동 삼환기업 대표가 선임됐다.

이번 법정관리는 경영진이 아닌 소액주주들이 신청한 것이란 점에서 의미가 크다. 지난달 11일 삼환 소액주주들의 요청을 서울회생법원에서 받아들인 것이다. 소액주주들이 회사를 살리기 위해 직접 법정관리를 신청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소유지분의 10%가 넘으면 법정관리를 신청할 자격이 주어지지만, 회사가 경영난에 빠지면 일반적으로 경영진이 법정관리 신청에 적극 나서기 때문이다. 현재 소액주주 총 지분은 약 17%에 이른다.

소액주주들이 법정관리를 신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5년에 경영정상화를 위해 법원에 신청했지만, 당시에는 금융채권단의 반대로 법원에서 반려됐다.

홍순관 삼환기업 소액주주 대표는 "지난번과 달리 법원에서도 지금의 삼환기업 재무상태가 심각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회생절차가 진행되지 않으면 회사가 파산할 위험이 있다고 생각해, 법원에서도 이번 신청은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삼환이 이번 회생절차를 통해 부실을 털어내고 경쟁력을 되찾길 바란다"며 "우리 소액주주도 권리만 있는 것이 아니라 책임도 있다고 생각한다. 삼환 살리기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