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이영학 부인 성매매강요, "동영상 판매까지..."..경악

기사승인 2017.10.11  14:01:14

공유

‘어금니 아빠’ 이 모 씨가 자살한 아내를 성매매시킨 정황이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딸의 여중생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어금니 아빠’ 이 모 씨가 사망한 아내 최 모 씨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정황을 포착하고 경찰이 수사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TV에 따르면, 이 씨 주변과 경찰 등을 취재한 결과 이 씨는 일종의 ‘포주’ 노릇을 하며 여러 여성들을 모집해 성매매를 알선하고 나아가 아내까지 다른 남성들과 성관계를 갖게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지난 달 이 씨의 주거지 압수수색에서 각종 성인용품은 물론 컴퓨터와 여러 대의 휴대전화 그리고 디지털 카메라 등을 확보해 분석했으며, 증거물에서 수십 건의 성관계 동영상을 발견됐다.

특히 해당 동영상에서는 이 씨 아내가 촬영된 영상도 다수 포함됐으며, 이 씨는 온라인과 SNS 등을 통해 성 매수자와 성매매 여성을 모집하고 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한 뒤 성인 사이트에 올려 수익을 챙겼다고 한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 씨는 그동안 서울과 강원도 등지를 오가며 짧게는 몇 달 단위로 수시로 거처를 옮겼는데 이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아내에게 여러 남성을 상대하도록 해 돈벌이를 했다고 한다.

경찰은 숨진 최 씨의 이마에서 발견된 상처에 대해 이 씨가 “의붓아버지와 8년 간 성관계를 맺고 숨겨온 것이 화가 나 때렸다”고 폭행 사실을 자백함에 따라 상해 혐의도 적용할 방침이라고 한다.

한편, 경찰은 아내 최 모 씨의 자살이 남편의 성매매 강요와 연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