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원,그는 누구? "양심선언 한 배경이 뭐길래?"

기사승인 2017.10.08  13:18:39

공유

신혜원씨가 “최순실 씨 소유로 알려진 태블릿 PC”가 자신의 것이라고 전해 주목받고 있다.

신 씨는 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대한애국당 조원진 공동대표와 기자회견을 열고 최순실 씨 소유로 알려진 태블릿 PC가 자신의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 대선캠프 내 SNS본부에서 일했다고 밝히며, "최순실 씨 소유로 알려진 태블릿 PC는 제가 속한 대선 SNS팀에서 사용한 것으로 보였다"고 전했다.

이날 조원진 의원은 "태블릿PC입수 경위에대해 손석희 사장이 밝혀야 한다.양심고백을 해주신 신혜원씨의 내용을 존중한다.국정 감사가 10월에 있어서 과방위가 증인을 세워야하는데 더불어민주당측이 반대하고 있다. 여야가 태블릿PC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태블릿PC를 입수한 기자들을 반드시 법정에 세워서 진실을 밝히겠다."라고 강하게 의지를 표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