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솔, "다음 타깃은 나" 피신, 캐나다는 신변보호 거절, 현재는?

기사승인 2017.10.02  07:09:58

공유
   
▲ 인터넷 커뮤니티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지난 2월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된 직후, 아들 김한솔 측이 여러 국가에 신변 보호를 요청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김한솔은 자신이 북한 정권의 다음 암살 타깃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마카오에 머물고 있던 가족들은 김정남 암살 직후 천리마 민방위와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WSJ는 ‘천리마 민방위’ 관계자들이 마카오에 머물고 있던 김한솔 남매와 그의 어머니 등 김정남 유족 3명을 안전한 곳으로 피신시켰다고 전했다.

천리마 관계자는 "몇몇 국가들에 이들의 보호를 요청했지만 실망스럽게도 거절당했다"며, 미국•중국•네덜란드는 도움을 제공했지만, 캐나다를 비롯한 다른 국가들은 신변 보호 요청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피신 과정에서는 대만 타이베이(臺北) 공항을 최초 경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최종 목적지의 입국사증(비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긴장 속에 30여 시간을 타이베이 공항에서 보냈다"면서 "피신 과정에서도 몇몇 단체들의 방해 시도가 있었다"고 설명하며 김씨 가족의 최종 목적지가 어딘지는 밝히지 않았다.

김씨 가족을 피신시키는 데는 천리마 민방위 뿐 아니라 다른 여러 단체들이 긴밀한 협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북한 내부의 관계자들도 도움을 주었다고 천리마 민방위 관계자는 털어놓았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