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심도루, 니퍼트 박해민.."손가락 질?" 상황이 어땟길래?

기사승인 2017.09.18  11:43:04

공유
   

삼성과 두산의 경기에서 무관심 도루로 인해 논란이 이어지면서 네티즌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삼성과 두산의 경기는 13점차로 벌어진 가운데, 삼성의 박해민 선수가 2루 도루를 시도했다.

이에 마운드 위의 선발인 니퍼트 투수가 상대의 도루에 불쾌감을 드러내면서 13점차 뒤지고 있는 상황서 무관심 도루를 감행한 상대에 심기가 불편한 것처럼 손가락으로 가리키면서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고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무관심 도루는 수비팀이 주자를 저지하기 위해 어떠한 움직임도 보이지 않는 등 수비에 대한 의지가 없는 상태에서 성공한 도루를 말한다.

무관심진루라고도 불리우며, 대부분 점수차가 크게 벌어져 승패가 굳어진 상황에서 발생하거나, 공을 던져야 하는 타이밍을 놓친 포수가 송구를 포기하는 경우 등이 이에 해당한다고 한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